기사 본문

“입천장에 꿈틀꿈틀...” 해병대 1사단에서 벌어진 끔찍한 사건

    • • 제보자 “죽여버리고 싶어요”
    • • 후임병 입안에 잠자리 넣은 선임병
    해병대 이미지로, 기사 속 인물과는 관련 없습니다. / 뉴스1

    현역 군인이 선임으로부터 끔찍한 가혹 행위를 당했다.

    14일 이 모 씨가 위키트리에 "너무 힘들다"라며 제보를 해왔다. 이 씨는 경북 포항시에 있는 해병대 1사단에 복무 중이다. 그는 지난해 8월 19일 입대했고 같은 해 10월 1일 현 부대로 왔다. 전입해 온 지 불과 3일 지났을 때부터 괴롭힘이 시작됐다.

    지난해 10월 4일 이 씨는 선임들과 태풍 피해를 본 도로 위 흙을 치우는 일을 하고 있었다. 간부와 주민들은 현장에 없었다. 선임병 김 모 씨는 이 씨에게 "너 같은 XX만 보면 화가 나", "네가 내 밑에 들어왔으면 XX 패서 의병 제대 시켰을 텐데. 아깝다"라고 말했다. 당황한 이 씨는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김 씨는 이 씨 몸무게를 묻더니 "58kg"이라고 하자 그의 신체를 비하하고 성적 폭언도 했다. 김 씨는 "이렇게 말라비틀어져서 여자랑 할 수는 있냐?", "성관계하다 쓰러져 응급실 가는 거 아냐?", "너, 서긴 해? 관계 중 힘 빠져서 발기 풀리는 거 아니야?" 등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말을 퍼부었다.

    셔터스톡

    김 씨 폭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태풍 피해 복구 작업 중 점심시간에 잠자리를 들고 쉬고 있던 이 씨에게 김 씨는 갑자기 "너 이거 먹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이 씨는 "먹을 수 있다"라고 답했다. 선임이 물으면 무조건 "할 수 있다"라는 뉘앙스로 말하라고 배웠기 때문이다. 

    김 씨는 곧바로 이 씨 입을 벌리고 강제로 잠자리를 넣었다. 이 씨는 손으로 뿌리치는 방어조차 할 수 없었다. 선임 몸에 손을 대려면 그전에 "필승"이라고 경례해야 가능하다고 배웠기 때문이다. 이 씨는 "입안에 잠자리가 들어오는 순간 입과 다리가 내 입천장에서 움직이는 것이 느껴졌다"라며 "극도로 혐오감과 모욕감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 씨는 '꼰잘'(간부에게 고발하는 행위)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이런 일이 알려지면 피해 병사가 기수열외되고 부대 내 왕따가 된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이 씨는 "아직도 잠자리 얼굴이 생각나 너무 괴롭다"라며 김 씨를 죽여버리고 싶은 생각까지 든다고 했다. 그는 "참으려고 했지만, 수면제까지 먹어야 할 정도로 후유증이 심하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정작 김 씨는 이 일을 잊어버리고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면 화가 머리끝까지 차오른다"라며 "영창 가는 것보다 더 강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어 "군 복무 중인 장병들이 더는 이런 괴롭힘을 당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