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장동건·고소영 부부 '문자 유출' 미리 알고 이렇게 대비했다”

    • • 장고부부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 • 유튜버가 전한 두 사람이 하와이로 떠난 진짜 이유
    고소영 씨 인스타그램

    '장고 부부'가 '주진모 해킹 사건' 문자 유출로 시끄러운 가운데 하와이로 떠난 이유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지난 13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유튜브를 통해 배우 주진모 씨 휴대전화 대화 내용 유출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장동건·고소영 씨 부부 이야기를 다뤘다. 

    이날 가세연 측은 두 사람이 대화 내용 유출을 미리 알고 하와이로 떠났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일반 대중에게 문자 내용이 공개되기 전에 먼저 언론사에 유포됐는데, 사건이 곧 터질 걸로 생각하고 하와이를 간 게 맞는 듯싶다"고 말했다. 

    앞서 다수의 매체에서는 지난 7일 하와이행 비행기 안에서 장동건·고소영 씨 부부를 봤다는 한 누리꾼 목격담을 보도했었다. 
    누리꾼은 두 사람 분위기가 싸했고, 부부는 두 아이와 함께 자리를 두 명씩 따로 앉아서 갔다고 전했다. 

    가세연은 목격담에 대해 "아마 아이들을 각자 챙기다 보니까 두 사람이 따로 앉은 거 같다"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이어 "두 사람 재력을 생각할 때 이코노미를 탔다는 건 급하게 갔다는 거다. 하와이로 가는 비즈니스석이 만석이라서"라고 말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