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700명 사귄 연애 대장입니다. 증명해보겠습니다”

    • •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등장한 자칭 `연애대장`
    • • 700명 사귀었다고 주장하며 자신만의 연애관 공개해
    자칭 '연애 대장'이라는 남성이 등장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자신을 '연애 대장'이라 소개한 출연자가 등장했다. 소개를 들은 이수근 씨는 "너 하고 다니는 게 연애 못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서장훈 씨는 "뭐 하는 애냐"고 물었다. 연애 대장은 "연애 상담한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책을 통해서 한다. 팬이 많다"고 답했다.

    곰TV,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연애 대장은 "700명과 연애를 했다"거나 "하루에 두 명씩도 만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쳐 주목받았다. 그러나 그가 주장한 700명과의 연애 기준은 '세 번 이상 만난 사람'이었다. MC들은 "세 번 만나면 다 사귄 거냐"며 황당해했다.

    자신만만한 연애 대장 모습을 본 이수근 씨는 "유명해진 계기가 된 상담 내용을 한번 말해봐라"고 했다.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연애 대장은 "백번 찍어 넘어가는 남자는 없고, 여자는 있다. 여자들은 이걸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여자들은 자기가 잘해주면 남자가 넘어올 거라 본다. 남자는 죽어도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애 대장은 "왜 그럴까 알아야 한다. 그걸 알고 상담을 하면 먹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자는 감정이 세 가지 있고, 여자는 훨씬 많다"고 설명했다.

    연애 대장 설명은 이렇다. 남자 기분이 '좋음', '보통', '나쁨' 세 단계만 있다. 어느 한 감정이 정해지면 쉽사리 바뀌지 않는다.

    그런데 여자는 감정이 훨씬 많다. 게다가 똑같은 메시지라도 매 순간 받아들이는 게 다르다. 그래서 일관된 메시지를 계속 던지면 한 번은 걸려든다는 것이다.

    연애 대장 설명을 들은 서장훈 씨는 "세상 어떤 여자도 백번 찍으면 넘어간다는 얘기냐"고 말했다. 연애 대장은 "전부는 아니지만 보통 그렇다. 그렇기 때문에 남자는 한결 같아야 한다"고 말했다.

    MC들은 연애 대장 말투를 사이비 교주같다고 평가했다. 서장훈 씨는 "그래도 나쁜 쪽으로 빠지지 않아 고맙다"고 말했다.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