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NHN, 웹보드게임 규제 완화 효과 기대된다…매출 성장에 영향 끼칠 것”

기사 본문

  • • 4분기 매출액 3794억원, 영업이익 247억원 달성할 것으로 전망
  • • 자회사 자산 가치 감안할 시 주가 상승 여력 매우 높아

삼성증권은 13일 NHN의 4분기 실적이 게임 매출 호조로 인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NHN의 4분기 매출액은 3794억원, 영업이익은 247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웹보드게임과 모바일게임이 증가한 가운데 커머스, 테크 자회사의 성수기 효과가 이 같은 호실적을 견인했다”라고 평가했다.

오동환 연구원은 “주요 모바일 게임들은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타 브랜드와의 정기적인 콜라보레이션 프로모션으로 매출이 장기화되고 있다”라며 “기존 게임의 수명주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모바일 게임 매출은 향후 현재 수준에서 유지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 연구원은 “웹보드게임 규제 완화 효과도 기대해볼만 한 상황”이라며 “완화된 규제는 내년 3월 중 적용돼 내년 1분기부터 웹보드게임 매출 성장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규제 완화로 연간 1100억원 수준인 PC 웹보드게임 매출은 내년 1500억원, 내후년 1700억원으로 증가세를 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올해 iOS까지 확대된 모바일 웹보드 게임 매출 역시 상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고마진 웹보드게임 매출 회복과 기존 모바일 게임 수명 장기화에 따라 내년 이익 개선이 연중 나타날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게임 부문의 안정적인 수익성과 페이코 등 주요 자회사 지분 가치, 현금 등 자산 가치를 감안할 때 주가 상승 여력은 매우 높다”라고 강조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