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스타벅스 '텀블러 절도범' 된 데뷔 30년 차 배우

    • • 절도범으로 조사받은 데뷔 30년 차 배우 이석준
    • • 경찰 전화 `보이스피싱`으로 오해해
    배우 이석준 씨가 텀블러 절도범이 된(?) 사연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는 배우 이순재, 정영숙, 이석준, 정일우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석준 씨는 자신이 도둑으로 몰렸던 억울한 사연을 소개했다. 

    곰TV, KBS '해피투게더4'

    그는 스타벅스 카페에서 텀블러를 집어 들고 커피를 텀블러에 담아 달라고 주문했다. 당시 기프트 카드로 계산했던 이석준 씨는 며칠 후 경찰에게 뜬금없는 전화를 받았다. 

    이하 KBS '해피투게더4'



    이석준 씨는 경찰 전화를 보이스피싱이라 확신하며 대놓고 무시했다. 경찰은 이석준 씨가 방문한 스타벅스에서 텀블러를 훔쳤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기프트 카드에 잔액이 부족해 텀블러 금액이 결제되지 않았고, 이를 안 직원이 절도로 신고한 것이다.



    경찰서로 찾아간 이석준 씨는 조사를 받으며 일목요연하게 자신이 절도범이 아닌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TV에 나오는 배우라며 누가 텀블러를 훔친 뒤에 거기 커피를 넣어달라고 하겠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셔터스톡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