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이대훈 농협은행장, 3연임해서 사상 첫 임기 3년짜리 CEO 됐다

기사 본문

  • • 행장 임기 1년 제한 탓에 1+1+1 쪼개기 연임…CEO 초단기 임기, 단기성과 치중 부작용 우려

이대훈 NH농협은행장 / 뉴스1

이대훈(59) NH농협은행장이 농협금융지주 출범 이래 처음으로 3번 연속 자리를 지키며 1년 더  은행을 이끌게 됐다. 그런데 임기를 꼬박 채우더라도 총 재임 기간은 고작 3년이다. 

농협은행은 2년 이상을 보장하는 타 시중 은행과 달리 행장 임기가 1년으로 반토막이다. 실적 극대화를 노린 조치다. 

행장 초단명 인사 정책은 업체 내부 문제로 치부할 수 없다.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서 보듯 최고경영자(CEO)가 단기 성과에 치중해야 하는 메커니즘에선 하향식 영업 압박이 필연적이고 결국 과당경쟁 등 소비자 피해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농협은행은 10일 주주총회를 열어 이 현 행장을 차기 행장으로 확정했다. 임기는 2020년 1월부터 1년이다. 

탁월한 실적이 연임 배경이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1조 클럽'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이 1조1922억원에 달한다.

이 행장은 연임을 확정지으면서 처음으로 임기 3년의 장수(?) CEO가 됐다. 

2012년 농협이 은행 등 금융 사업(신용 부문)과 유통 등 일반 경제 사업을 분리한 이후, 지금까지 금융 부문 CEO는 1+1년 형태로 한 차례만 연임하는 게 관례였다. 

즉 계약기간은 1년으로 하되, 1년 뒤 재신임을 묻는 인선 시스템이었다.

은행권 관계자는 "행장 첫 임기는 각 은행의 지배구조에 따라 다른데, 농협은 독특한 구조여서 타행들과 달리 1년으로 정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금융권에서 임기 1년 짜리 수장은 찾아보기 어렵다. 다른 시중은행장들이 최소 2년 임기를 보장받는 것과 대조된다.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은 행장 임기가 3년이다. 국내 4대 금융지주 회장들도 기본 임기가 3년으로 상대적으로 길다. 

농협은행장 임기 단축은 김용환 전 농협금융 회장이 실적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해 택한 조치였다. 단기로 끊어서 실적 평가를 받고 재신임을 물으라는 뜻이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첫 임기 1년, 연임 1년의 1+1 임기제는 성과 등 측면을 따져 이사회에서 결정한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CEO는 단기 성과에 치중한 양적 성장에 급급할 수밖에 없다. 균형 갖춘 내실 성장, 신 성장 동력 개발 등 거시적·종합적 비전이 정책 후순위로 밀릴 가능성이 커진다. 장기적인 경영전략 부재로 인한 수익성 악화 우려도 따른다. 

최상층부의 실적 스트레스는 일선 현장의 영업 무리수로 이어져 소비자에 피해가 돌아갈 수도 있다.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금융사의 불완전판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영자의 임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정책연구소 파이터치연구원의 라정주 원장은 "짧은 CEO 임기는 단기적 성과에 치우쳐 중장기적 사업을 진행하기 어렵게 만든다"며 "조직 장기 플랜을 1년마다 바꾸는 것은 현실적인 리스크가 있다"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