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심하다…” 굳이 '주작 듀스+극단적 선택' 설정을 넣은 웹툰작가

    • • 9일 올라온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
    • • 독자들에게 `프로듀스` 조작 논란 떠올리게 한 야옹이 작가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일 네이버 웹툰에 '여신강림' 83회가 올라왔다. 웹툰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데뷔했다가 악플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한 멤버 이야기가 담겼다.

    83화에서 웹툰 주인공 서준은 기획사 대표를 만나 자신과 함께 아이돌을 준비한 친구 세연을 떠올렸다. 세연은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서준보다 먼저 아이돌로 데뷔했지만 악플로 인해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서준은 당시 충격으로 아이돌 가수라는 꿈을 접었다.

    악플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아이돌 멤버 이야기는 이전 화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하지만 83화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 'PD 접대', '아이돌 해체' 등 키워드로 독자들에게 '프로듀스' 조작 논란을 떠올리게 했다.

    이하 웹툰 '여신강림'


    이를 본 네티즌들은 "특정 아이돌을 떠올리게 한다", "굳이 이랬어야 했냐", "어찌 보면 피해자인 아이들을 이렇게 자극적인 내용으로 표현하면 어쩌냐"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독자들은 "별문제 없다", "웹툰은 웹툰으로만 보자" 등 댓글을 남겼다.

    해당 내용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야옹이 작가는 "사회는 정의롭게 돌아가야 하고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저같이 힘없는 사람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방법이 크게 없기에 작품에서나마 풀어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아이돌이 거론되고 있음에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서준이 시각에서 녹여내려 했던 것들은 아이돌 악플 문제, 아이돌 조작 문제로 전체적인 아이돌 산업의 문제점에 대해 짚고 넘어가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굳이 아이돌 이슈를 담을 필요가 없지만 그래도 이 부분은 작게나마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담아냈다"라며 "제 역량 부족으로 의도와 다르게 비친 점 정말 죄송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