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 정도였어?” 친하게 지냈던 사람도 몰랐다는 최홍만 '충격적인' 근황

    • • “아버지와 관계 회복하고 싶다”며 아이콘택트 출연한 최홍만
    • • 하하, “홍만이가 저 정도인지는 진짜 몰랐다”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 씨가 충격적인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 최홍만 씨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최 씨는 오후 1시가 넘어서도 밖에 나가지 않고 집에 있었다.

    최홍만 씨는 "특별한 사람, 필요한 사람을 만나는 것 외에는 평상시에는 혼자 있는 걸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이 "외출은 언제 하냐"고 묻자 그는 "사람 없는 새벽에 한다"고 했다.

    이하 채널A '아이콘택트'


    최홍만 씨는 새벽에 나갈 때도 변장을 한다고 말했다. 최 씨는 "보통 새벽에 나가도 모자 대신 타월로 얼굴을 가리고 마스크를 쓰고 나간다"며 "이러면 두 명이 알아볼 거 한 명이 알아본다"라고 했다.



    최홍만 씨는 식사도 집에서 직접 해결한다. 그는 "예전에 몇 번 시켜 먹었는데 배달원과 마주치는 게 부담스럽더라"라며 "'여기에 최홍만이 산다더라'라는 말이 나와 직접 차려 먹는 게 편하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 하하는 "홍만이한테 진짜 놀랐다"며 "저 정도인지는 진짜 몰랐다"라고 했다. 그는 "모든 소통이란 소통은 다 차단해놔서 안쓰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최홍만 씨는 자신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보며 한숨을 쉬기도 했다. 최 씨는 "나는 악플을 봐도 상관없지만, 아버지는 그걸 다 보신다"며 "그것 때문에 상처도 많이 받으시고 많이 속상한 것도 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와 나는 자연스럽게 점점 사람들을 의식하게 되다 보니까 (부자 관계가) 더 어색해진 것 같다"고 토로했다.





    곰TV, 채널A '아이콘택트'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