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그날 그 친구가…” 고준희가 '승리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 • 고준희가 직접 밝힌 `그날의` 진실…“정말 돌아버리겠더라”
    • • 고준희, 승리 루머에 눈시울…“내가 피해자인데, 뭘 해명하지?”
    배우 고준희(34·김은주)가 '빅뱅' 전 멤버 승리와의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고준희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참석했다. 그는 '빅뱅' 전 멤버 승리와의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고준희 / 타미힐피거

    앞서 고준희는 '빅뱅' 전 멤버 승리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언급된 여배우라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승리가 일본 투자자 접대 자리에 여배우를 초대했으나 뉴욕에 체류 중이라 올 수 없다는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일각에서는 여배우가 고준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고준희가 승리와 YG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을 뿐 아니라 해당 시기에 뉴욕에 있었다는 게 이유였다.

    승리 인스타그램

    고준희는 뉴욕 사진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2015년에 뉴욕에 가서 찍은 사진 때문에 '뉴욕녀'가 됐다"며 "이후에도 난 그 사진을 지우지 않았다. 내 추억이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갑자기 내 공항 패션을 보고 (단톡방 멤버들이) 자기들끼리 얘기한 것일 수도 있다"며 "뉴욕에 가지 말았어야 하는데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해명했다.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도 언급했다. 고준희는 "그날 한 브랜드 때문에 간 거였다. 내 옆에는 브랜드 대표가 앉아 있었다"며 "그때 그 친구가 자신은 그 브랜드만 입겠다고 농담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에 그 친구가 '우리 다 같이 그 브랜드 비밀 인맥'이라고 태그를 달아 올렸다"며 "모르겠다. 태그는 그 친구의 자유다"라고 덧붙였다.

    확실히 '뉴욕 여배우'가 아님을 강조했다. 고준희는 "내가 피해자인데 왜 자꾸 뭘 해명하라고 하지? 보여줄 게 있어야 꺼내놓는데"라며 "정말 돌아버리겠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오히려 내가 그들에게 물어보고 싶은 심정이다. 가해자에게 물어봐 주면 좋겠다"며 "나도 답답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고준희 인스타그램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