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민주당 전북도당 법적 대응 운운하자, 민평당 전북도당, “질문있습니다”

    • • 민평당 전북도당이 민주당 전북도당에게 전하는 세가지 질문
     

    2일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최근 탄소법 논의 진행과 관련해 "민주평화당을 법적 대응하겠다"고 나서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곧바로 공개 질문을 던지며 응수했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잘못한 사람이 성 낸다고, 급기야 우리당을 법적대응 한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먼저, "탄소소재법, 누가 반대했는가? 기획재정부가 아닌가?"라고 물으며 지난 11월 20일 법제사법소위 제1차 회의 속기록을 보라"고 했다.

    두번째로 "탄소산업 육성 대통령 약속이 우선인가? 기재부 의견이 우선인가? "라고 물으며 "지난 8월 20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주에서 '전주를 탄소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대선공약이자 국정과제에도 거듭한 공약에 쐐기를 박는 약속"이라고 전했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탄소산업 국가적 컨트롤타워인 탄소산업진흥원 설립을 정부부처인 기재부가 쌍수를 들어 반대했다"며 "정부여당이 콩가루 집안이 아니라면, 이런 하극상은 있을 수 없다. 민주당 전북도당이 전북을 진정 위한다면, 이참에 기재부와 민주당 지도부를 성토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번째로 "법사위 송기헌 간사는 어느 당 소속인가? 이래도 민주당이 걷어찬 게 아니란 말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다시 국회 속기록을 언급했다. "지난 11월 20일 국회 법제사법소위 제1차 회의 속기록을 다시 보자"고 한 것.

    민평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우리당이 지난 26일 내걸었던 현수막 '더불어민주당이 걷어찬 탄소법, 민주평화당이 기어이 살리겠습니다'라는 현수막은 이처럼 '사실과 다른 내용의 정치공세'가 아니다"며 "정확한 팩트, 민주당이 전북을 홀대한 명백한 증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맞섰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부끄러운 줄 알라. 민주당의 전북홀대가 명명백백한 사실인데, 어디다 대고 법적대응 운운하는가? 세 가지 질문에 대해 명확히 답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조주연 기자 news9wiki@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