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그알' 故 설리 지인 “설리, 댓글 읽어…악플 당위성 고민 누적”

    • • 16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 편 방송
    • • 고(故) 설리, 생전 병원 치료를 받고, 댓글을 읽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
    SBS / 뉴스1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고(故) 설리(최진리)가 생전 병원 치료를 받고, 댓글을 읽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16일 오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 편이 방송됐다. 

    이날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외부에 밝히지 않은 건이지만 설리가 4~5년 전부터 이런 정서적인 문제를 회사와 상의했었고 일주일에 한차례씩 상담진료 받게 했다"라며 "다른 치료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설리의 지인은 "설리가 은근히 댓글을 읽는데 적은 양도 아니었고 한 두 번도 아니었다"며 "'왜 일까?'하는 어떤 그 당위성을 찾기도 찾아야 할 필요도 이유도 없는 일에 대해서 계속 고민하고 생각해야 했겠고, 그래서 그게 누적됐을 수 있을 것"라고 말하며 안타까워 했다. 

    설리에게 악플을 단 네티즌들은 자신들이 어떤 댓글을 달았는지, 또 왜 그런 댓글을 달았는지 잘 기억하지도 못했다. 한 네티즌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10주 전에 이 댓글을 달았다고 하면 100번도 넘게 사과했을 거다. 100주도 훨씬 더 넘은 걸 와서 말씀하시면 제 입장에선 어떨까"라며 "(신체 조롱, 성희롱) 그런 의미가 있으면 제가 어떡해야 하나. 안 그래도 예쁜데 왜 굳이 이렇게 행동을 해서 너의 예쁜 모습을 없애냐(는 의미)"라고 말했다.

    뉴스1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