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도쿄 한복판서 '엑스터시' 갖고 있다가 체포된 유명 배우

    • • 속보로 체포 소식 전해지자 충격에 빠진 일본
    • • 드라마 `1리터의 눈물`로 한국서도 잘 알려진 사와지리 에리카
    일본 유명 배우가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돼 충격을 안겼다.

    16일 일본 배우 사와지리 에리카(沢尻エリカ·33)가 마약 단속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NHK에 따르면 사와지리 에리카는 도쿄 도내에서 합성 마약인 MDMA(엑스터시)를 소지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대부분 드라마에서 주연급으로 활약 중인 사와지리 에리카 체포 소식에 네티즌들은 충격에 빠졌다. 이후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 사와지리 에리카 체포 소식이 1위에 오르고 있다. 

    일본 경찰은 사와지리 에리카가 마약을 갖고 있다는 접수를 받고 집을 수색한 결과, 0.09그램의 MDMA를 발견했다. 경찰이 발견한 캡슐 2정 중 1정이 MDMA인 것으로 감정됐으며, 에리카는 “내 것이 틀림 없다”고 인정했다. 경찰은 입수 루트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사와지리 에리카는 드라마 '1리터의 눈물' 주인공으로 한국 네티즌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일본 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던 그는 태도 논란과 마약 루머로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