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지드래곤 운동화 출시 5일 만에 '로또급 중고가' 찍었다

    • • 네티즌들 `지디코인` 신조어로 `지디 효과` 실감
    • • 출고가 21만원대인데 약 20배인 400만원에 팔려
    지드래곤이 군 전역 후 만들어 화제를 모은 나이키 운동화가 400만원에 되팔렸다. 

    일명 '지디 운동화'라 불리는 '에어포스원 파라-노이즈' / 이하 피스마이너스원 홈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는 11일 '지드래곤 신발 진짜 400만원으로 되팔리네요 하..'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제품은 지드래곤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이 나이키와 협업한 '에어포스원 파라-노이즈' 운동화다. 지드래곤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발매 전부터 화제였다. 검은색 갑피와 흰색 아웃솔이 섞인 일명 '피마원 포스'는, 신다보면 갑피가 벗겨지며 내부의 패턴이 드러나도록 디자인됐다.

     

    이 운동화는 지난 7일과 피스마이너스원 홈페이지에서 약 300족, 8일 나이키 홈페이지에서 818족이 각각 팔렸다.  

    공식 가격은 21만 9000원이나 이미 판매 때부터 높은 중고가로 되팔릴 것으로 예상됐었다. 그런데 판매 5일 만에 약 20배 가격인 400만원에 되팔린 것이다. 예상을 훨씬 웃도는 중고가에 '지디코인'이라는 신조어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거의 로또급이다", "중고가가 50만원까지만 올랐어도 내가 신으려고 했는데 가격 오르는 것 보고 되팔기로 했다. 완전 개이득", "중국 사람들은 700만~800만원도 그냥 사간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또 다른 네티즌도 "지디 운동화 괜찮은 것 같아서 중고나라에서 알아보고 있는데 가격이 300만원~350만원"이라면서 "다른 신발 나와도 이 정도는 아닌데"라며 혀를 내둘렀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παράνοιse

    A post shared by 권지용 (@xxxibgdrgn) on


    연합뉴스

    이제남 기자 memona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