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구혜선의 한마디에… 안재현이 드라마 촬영장에서 현재 겪고 있는 일

    • • “촬영장에서 여배우들과 말도 안섞고 외톨이처럼 지내”
    • • 자신 때문에 뒷말 나올까 우려해 극도로 조심하는 듯
    안재현이 MBC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의 촬영장에서 외톨이처럼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9일 방송에서 구혜선-안재현 부부의 이혼 이야기를 다뤘다.

    방송에서 출연자들은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는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다.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의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다”라고 말한 뒤 안재현과 여배우들의 사이가 말도 섞지 않을 정도로 소원해졌다고 말했다. 안재현과 여배우인 오연서·김슬기가 혹시라도 뒷말이 나올 것을 우려해 촬영할 때 말고는 서로 말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김지현 기자는 "실제 그 드라마에 출연하는 또 다른 배우에게 물어봤는대 안재현이 촬영장에서 혼자 외톨이처럼 지냈다고 하더라“라면서 ”오연서와 안재현이 진짜 썸이라도 탔냐고도 물어봤지만 둘이 말도 섞지 않았다고 했다"고 밝혔다.

    현재 안재현은 구혜선과의 가정사로 인해 드라마에 민폐를 끼칠까 우려해 연기에만 매진하며 극도로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이 외도했다고 주장한 구혜선은 10일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구혜선 법률대리인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침묵을 지키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