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다리 접합 어렵게 되자 이월드 알바생 가족이 '고심 끝에 내린' 결정

    • • A씨 치료하는 병원 의료진이 중앙일보에 밝힌 내용
    • • 이월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끼여 다리 일부 절단
    대구 이월드 사고 현장 / 이하 뉴스1

    대구 '이월드'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중 다리 절단 사고를 당한 A 씨 가족이 의료진과 상의해 결정한 내용이 전해졌다. A 씨는 다리 접합수술 없이 '의족'을 활용한 재활치료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중앙일보는 이월드 아르바이트 직원 A 씨 치료 소식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병원 의료진은 19일 중앙일보에 "A 씨 가족과 의논해서 다리 접합 같은 방식의 수술 대신 의족 같은 보조 장치를 이용해 보행 재활치료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은 상태"라며 "접합수술을 강행한다면 오히려 걷는 데 더 장애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고로 절단된 A 씨 다리 부위는 흙과 기름 등이 잔뜩 묻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다리 부위는 상당히 오염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지난 16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놀이기구 '허리케인'에 끼여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A 씨는 놀이기구가 한 바퀴를 돌고 승강장에 들어온 뒤에야 발견됐다. 이후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밤늦게까지 접합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절단된 다리 부위 뼈와 근육이 심하게 손상되고 놀이기구 윤활유 등에 오염돼 접합에 실패했다. 

    A 씨는 군에서 제대한 뒤 올해 초 이월드에 들어와 5개월째 아르바이트를 해왔다. 주위 사람들에 따르면 A 씨는 대학 진학은 하지 않았지만 원만한 성격으로 성실하게 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