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박정희, 일본으로부터 통치자금 30조원(현재 가치) 받았다” 충격 문서 파장

    • • 미국 CIA 특별보고서 내용 공개
    • • 한일협정 정통성 부정 증거 관심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당시 일본 기업들이 박정희 정권에 거액의 정치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 뉴스1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당시 일본 기업들이 박정희 정권에 거액의 정치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일청구권협정의 정통성을 부정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1966년 3월 18일자 특별보고서 ‘한일관계의 미래’에 일본 기업들이 박정희 정권에 총 6600만 달러를 지급했다는 내용이 기술돼 있다고 노컷뉴스가 13일 보도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2004년 이미 특별보고서를 공개한 적이 있다. 노컷뉴스는 당시 특별보고서를 재조사해 이 같은 내용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기업들은 1961~1965년 박정희 정권에 총 6600만 달러를 제공했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당시 일본은 한국에 무상으로 3억달러를 제공했는데, 이 금액의 5분의 1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이 박정의 정권의 통치자금으로 지원된 셈이다. 

    이주성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 대표는 4년 전 한 행사에서 1965년 일본이 한국에 제공한 3억달러는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150조원가량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계산법에 따르면 6600만달러는 30조원을 훌쩍 뛰어넘는 액수라고 할 수 있다. 그야말로 어마어마한 금액이 박정희 정권의 통치자금으로 흘러들어간 셈이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CIA 특별보고서에는 ‘김종필에 의하면 민주공화당은 1967년 대통령 선거운동 자금으로 2600만달러가 필요하다고 한다’ ‘(돈은) 한일협상을 증진시키기 위해 김종필에게 지불되고, 또한 여러 일본 기업들에게 한국 내에서의 독점권을 부여하는 대가로 지불된 것’이라고 적혀 있다. 

    박정희 정권이 거액의 통치자금을 받는 대가로 한일청구권협정을 졸속 체결했다는 자료가 나옴에 따라 한일청구권협정의 정통성을 놓고 큰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3억 달러의 무상 자금과 2억 달러의 차관을 지원했다는 이유로 한국이 대일 청구권을 포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