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아이폰 쓰는 분들, '이것' 해내면 12억 원 드립니다“

기사 본문

  • • “애플 보안 책임자가 아이폰을 두고 상금 12억 원을 내걸었다”
  • • 애플 아이폰 보안 시스템 해킹하면 상금 12억 원
애플이 신박한 제안을 했다. 아이폰 보안 시스템을 뚫으면 거액의 상금을 주겠다는 것이다.

지난 11일(현지 시각) 영국 '더 선'은 애플 보안 책임자 이반 크르스틱(Ivan Krstić)이 아이폰 보안 시스템을 해킹하는 화이트 해커에게 100만 달러를 주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1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블랙 햇 기술 보안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이반 크르스틱은 아이폰 보안 시스템을 뚫는 자에게 100만 달러를 지급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화로 12억 1870만 원에 달한다.

이하 셔터스톡

애플은 지난 2016년부터 아이폰 보안 시스템을 해킹하는 화이트 해커에게 각각 20만 달러(한화 2억 4370만 원)를 지급해왔다. 올해부터는 무려 5배나 더 늘어난 셈이다.

애플이 이 같은 제안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새 아이폰 출시를 앞두고 보안 시스템에 결함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함이다.

보안 시스템을 두고 제안을 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7월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에서 결함을 발견하는 이들에게 3만 달러(한화 3655만 원)를 주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