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대구시민 여러분, 반드시 혼내줘야 할 음식점이 대구에 있습니다”

    • • “결식아동들에겐 돈 안 받겠습니다”
    • • “얘들아, 나갈 때 한번만 웃어주렴”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사진. / 보배드림

    "혼내주러 가야 할 식당이 또 생겼습니다." 한 누리꾼이 대구의 한 식당을 혼내주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디가 ‘이제그만흐어’인 누리꾼은 12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대구 북구 노원동에 위치한 우미관이라는 가게인데 꼭 찾아서 부자 되라고 혼내주러 가겠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우미관은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 컬러플 드림 카드 소지자, 즉 결식아동들에게는 음식값을 받지 않는 '착한 음식점'이었다. 

    우미관은 가게 벽면에 결식아동을 위해 다음과 편지를 붙여놓았다. 

    애들아, 그냥 삼촌과 이모가 밥 한 끼 차려준단 생각으로 가볍게 와서 밥 먹자. 그러니 아래와 같이 몇 개 내용만 지켜주길 부탁할게. 
    1. 가게 들어와서 쭈뼛쭈뼛 눈치 보면 혼난다!
    2. 뭐든 먹고 싶은 거 얘기해줘. 눈치 보면 혼난다!
    3. 밤 9시에는 주방 마감 준비하니까 그 전에 와!
    4. 다 먹고 나갈 때 카드 한 번 보여주고, 미소 한 번 보여주고 갔으면 좋겠다.
    5. 매일매일 와도 괜찮으니, 부담 갖지 말고 웃으며 자주 보자!
    별거 없지? 당당하게 웃고 즐기면 그게 행복인 거야. 현재의 너도 미래의 너도 행복하고 건강한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항상 응원할게!”

    누리꾼들은 “혼내줘야 합니다. 아이들 밥 먹을 자리는 남겨두고 마감 30분 전까지 아주 그냥 쉴 새 없이 혼내줘야 합니다. 어디 감히 아이들 덕분에 손해를 보려고” 등의 글을 올리며 결식아동을 배려하는 착한 음식점을 응원하고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