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수사 끝에 밝혀진 '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유포자 정체

    • • 지난 10월 돌았던 두 사람 불륜 관련 지라시
    • • 두 가지 버전으로 유포된 것으로 조사돼
    이하 뉴스1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 씨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불법 정보지)를 유포한 범인들이 경찰에 대거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불륜설 관련 기사에 욕설로 댓글을 단 김모(39·무직) 씨를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 14∼15일 허위 불륜설을 작성하거나 이를 유포해 나 PD와 정 씨 명예를 훼손 및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지라시 유포 경로를 추적하던 경찰은 이와 관련 두 가지 버전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최초 버전을 가장 처음 작성한 피의자는 출판사에서 근무하는 프리랜서 작가 정모(29) 씨와 IT업체 회사원인 이모(32) 씨였다. 

    작가는 지난해 10월 15일 주변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알리고자 대화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다. 이를 몇 단계 거쳐 카카오톡으로 받은 회사원 이 씨는 지라시 형태로 이를 다시 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전송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지라시는 약 50단계를 거쳐 기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전달되며 급속히 퍼져나갔다.

    또 다른 버전의 지라시를 작성한 자는 방송작가인 이모 씨였다. 이 작가는 14일 다른 방송작가로부터 들은 소문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으며, 이 역시 오픈 채팅방을 통해 퍼져나갔다.

    지라시를 최초 생산한 정 작가 등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가운데 9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17일 '나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대량 유포됐다. 같은 달 19일 나 PD와 정 씨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조영훈 기자 younghcho@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