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M TITLE

  • 국경을 초월한 ‘프로듀스48’ 강혜원-사토 미나미
  • 페이스북노출 0 | 2018-08-04 11:33:03 | 다니엘박

엠넷 프로듀스48 방송캡쳐


에잇디엔터테인먼트 연습생 강혜원과 AKB48 소속 사토 미나미가 국경을 초월한 우정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3일 밤 11시 방송한 Mnet ‘프로듀스48’ 8회에서는 강혜원과 사토 미나미가 끈끈한 우정을 과시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날 두 사람은 콘셉트 평가 한조에 함께 들어가자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연습에서 최영준 댄스 트레이너가 “미나미는 너무 좋은데 자칫 잘못하면 우울해 질 수 있을 것 같다. 원래 우울한 성격이냐”고 묻자 강혜원은 조용히 “아닌데”라고 답했다.

사토 미나미의 성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던 그의 소심한 발언은 보는 이들에게 웃음과 함께 친구에 대한 배려를 느끼게 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혜원이가 미나미의 엄마다”라고 이구동성으로 외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계속 함께 다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자료화면으로 보여지는 등 이들의 특별한 우정을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강혜원과 사토 미나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앞으로 닥칠 이별에 대해 진심 아쉬운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단 둘이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이 아니다. 다음이 있다”는 사토 미나미의 말에 결국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강혜원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또 두 번째 순위 발표식에서 강혜원이 3등을 차지하자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주는 사토 미나미의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에 강혜원은 3등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사토 미나미 너랑 친구할 수 있고, 같이 지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우리 떨어지게 되더라도 꼭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울먹였고, 사토 미나미 역시 그의 모습을 보고 닭똥같은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처럼 두 사람의 우정은 서로를 이겨야 올라갈 수 있는 경쟁적 시스템이 바탕이 된 ‘프로듀스48’ 프로그램 특성상 특별하다고 할 수 있다. 각박한 경쟁을 해야 하는 현실과 국적을 떠나 피어난 두 사람의 진심어린 우정은 국내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눈물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 좋아요 0회
  • RT 0
이 기사와 관련된 뉴스 쓰기
하단 툴버튼들 모음
  • WIKITREE OPM

    소셜 블로그

  • 위키미러-WikiMirror

프로필 마이트리

  • OPM바로가기
  • best click
    베스트클릭

WIKITREE OPM

WIKITREE

Contents

Contribution

Content Management System

Administrat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