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덕질했던 게 쪽팔리다” 전 부인에게 '역대급' 졸렬한 행동 한 남자 배우

    • • 지난 18일 외신 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보도한 내용
    • • “조니 뎁, 전처 엠버 허드가 영화 `아쿠아맨` 주연 맡지 못하도록 로비했다”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스틸컷

    조니 뎁이 전처 앰버 허드가 영화 '아쿠아맨'에 출연하지 못하게 로비를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8일(현지 시각) 외신 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조니 뎁이 전처 앰버 허드가 영화 '아쿠아맨' 주연을 맡지 못하도록 로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Several top attorneys and executives were served deposition notices on Wednesday in connection with a lawsuit filed by the actor against his former representati

    매체에 따르면 배우 조니 뎁은 배우로 활동 중인 전처 앰버 허드가 영화 '아쿠아맨'의 주연을 맡지 못하도록 전 '워너브라더스' 회장 겸 CEO였던 케빈 쓰지하라에게 로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니뎁은 케빈 쓰지하라 전 회장에게 앰버 허드를 '블랙리스트'에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워너브라더스'는 미국 종합엔터테인먼트로 영화 제작사 등을 자회사로 가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등에서 해당 소식을 접한 이들은 "덕질 했던 게 쪽팔리다", "진짜 추하다", "졸렬하다 진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앰버 허드는 지난해 12월 개봉한 영화 '아쿠아맨'에서 주연 '메라' 역을 맡아 연기했다. '아쿠아맨'은 개봉 후 전 세계적으로 흥행을 거두었다. 앰버 허드는 오는 2022년 12월에 개봉 예정인 '아쿠아맨 2'에도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영화 '아쿠아맨' 스틸컷


    엠버 허드는 최근 버지니아 페어팩스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결혼 생활 중 조니 뎁이 술과 마약을 남용했으며 심지어 자신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하는 등, 망상적이고 폭력적으로 굴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지난 2016년 조니 뎁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한 후 신체적, 정신적 학대를 주장하며 접근금지명령을 신청했었다. 

    이후 지난 3월 조니 뎁은 엠버 허드가 테슬라 CEO인 엘론 머스크와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하며 5천만 달러(한화 약 562억 원)의 명예훼손 소송을 걸었다. 

    조니 뎁 측은 "엠버 허드는 결혼한 지 한 달도 안 돼 엘론 머스크와 새로운 관계를 맺었다"며 "엠버 허드가 조니 뎁에게 보드카 병을 던졌고, 이에 조니 뎁의 가운데 손가락에 심각한 상처가 났다"고 주장했다.

    27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TMZ는 배우 엠버 허드(Amber Laura Heard·29)가 얼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