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주먹밥 빨리 먹는 '먹방' 찍다가 숨진 유튜버

    • • 빨리 먹다가 질식 증세를 보여…구급대원들은 20분 후 도착
    • • 아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는 소식 전해
    E. Yazawa 유튜브 캡처

    일본에서 한 유튜버가 오니기리를 빨리 먹다가 결국 사망했다.

    일본 매체 버즈피드재팬은 지난 8일 오니기리를 먹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기절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고 지난 12일 보도했다.

    YouTubeでライブ配信をしていた女性が「赤飯」のおにぎりを一口で食べ、そのまま意識 - Yahoo!ニュース(BuzzFeed Japan)

    지난 11일 이 유튜버 트위터 계정에는 자신이 아들이며 하루 전 어머니(해당 유튜버)가 사망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유튜버는 오니기리를 빨리 먹다가 질식 증세를 보였으며, 약 3분 후 쓰러져 입에 거품을 물었다. 약 20분 후에는 구급차가 도착해 응급 처치를 시도한 후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 영상은 라이브 방송에 그대로 송출됐다. 15일 현재 해당 영상은 볼 수 없는 상태다.

    이 매체는 무리한 '먹방'을 진행하다 사고를 당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30초 안에 주먹밥 먹기 도전' 등 콘텐츠가 일본 내 유튜브에 성행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2016년에는 일본 시가현에 위치한 한 농산물 행사에서 3분 안에 주먹밥 5개를 먹는 도전 중에 사망하기도 했다.

    조영훈 기자 younghcho@wikitree.co.kr
http://i.wik.im/420046@wikitree #유튜버
#유튜버
#유튜버

  • sns AX_name AX_date_ds

    AX_content_ds

  댓글 더 보기 (0)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