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토박이말 맛보기]입치레

기사 본문

  • •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토박이말 맛보기]입치레/(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입치레

[뜻]1)끼니를 때우는 일

[보기월]머리가 아프니 입치레도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 뒤낮(오후) 들말마을배곳을 보러 손님들이 오신다는 기별을 듣고 여러 가지로 마음이 쓰였습니다. 배곳(학교)에서도 미리 잡혀있던 일이 있어서 손님들 맞이를 하러 갈 수가 없게 되어 있었습니다.

 

배곳(학교) 일을 마치니 손님들이 오기로 한 때가 훨씬 지났고 서둘러 나가니 마을배곳 아이들이 활개마당(운동장)에서 놀고 있었습니다. 손님들은 잘 다녀가셨다고 했고 아이들은 하고 싶은 놀이를 신나게 하고 있었습니다.


한 가지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나니 다음 할 일이 생각났습니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두 돌 토박이말날 기림풀이(기념식) 때 쓸 것들을 다 챙겨 놓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토박이말노래, 기별종이(소식지), 널알림감(홍보물)을 챙겨 놓았는데 종이주머니(봉투)가 없었습니다.

 

종이주머니(봉투)가 있는 곳 열쇠를 갖고 와서 혼자 했으면 엄청 오래 걸렸을 텐데 마을배곳 갈침이님들의 도움으로 얼른 끝낼 수 있었습니다.

 

엿날(토요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자리가 남아도 걱정이고, 자리가 모자라도 걱정이었습니다. 기림풀이(기념식)을 할 때와 빛그림(영화)을 볼 때를 다르게 해 놓아서 기림풀이(기념식)에 사람들이 적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

 

미리 오신 손님들을 좀 기다리게 하고 빛그림 볼 때를 조금 늦추어 기림풀이를 했습니다.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영제 부위원장님, 경상남도교육청 초등장학담당 박성흠 장학관님, 김성미 장학사님, 경남일보 강진성 팀장님, 진주서부농협 상봉지점 김명순 지점장님이 오셔서 자리를 빛내주셨습니다.

 

강병환 으뜸빛님의 인사말씀과 두 분의 북돋움 말씀을 듣고 밝힘글(성명서)를 다 읽고 나니 말모이를 볼 때가 되어버렸습니다. 토박이말날을 만든 까닭과 터무늬를 말씀드리고 토박이말날 노래도 함께 부를 생각이었는데 다 못 해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둘째로 볼 때는 빈자리가 없었고, 셋째 볼 때는 오기로 했던 사람이 안 와서 빈 다섯 자리 말고는 다 찾다는 말을 들으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아무쪼록 많은 사람들 마음을 울려서 그 울림이 토박이말 살리기로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함께 힘과 슬기를 보태준 모람(회원)들 도움으로 두 돌 토박이말날 잔치는 잘 마쳤습니다. 함께해 주신 모람들과 말모이를 봐 주신 모든 분께 고맙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잔치를 끝내고 마음을 놓아서 그런지 뒤낮(오후)부터 머리가 아팠습니다. 나름대로 까닭을 찾아보고 좋다는 것을 챙겨 먹었는데도 낫지를 않았습니다. 저녁을 먹고 잠이 들 무렵에는 더 아팠습니다. 밤새 아프면 어쩌나 걱정을 했는데 어찌어찌해서 조금씩 나아졌습니다. 날이 새도 씻은 듯이 낫지는 않았습니다.

 

머리가 아프니 입치레도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잠은 깼는데 더 누워 있었습니다. 밝날(일요일)은 늦잠을 자곤 하지만 여느 밝날과는 좀 달랐습니다. 아버지께 기별이 와서 해야 할 일이 아니었으면 아마 더 누워있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일어나 움직이니 좀 나았습니다. 빨래도 하고 따뜻한 물에 들어가 땀을 흘리고 나니 더 가벼워졌습니다.

 

몸도 챙겨야겠고 (사)토박이말바라기 일도 더 짜임새 있게 할 수 있도록 챙겨야겠습니다.

 

이 말은 2)끼니 말고 다른 군먹거리(음식)을 먹는 일을 뜻하는 ‘군것질’과 같은 말로도 쓰며 다음과 같은 보기가 있습니다.

1)-며칠 째 입치레도 못 하고 배만 곯고 있다.(표준국어대사전)

-그는 벌써 사흘째 입치레도 못 하고 배를 곯고 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쥐꼬리만 한 월급으로 입치레나 하면 다행이다.(표준국어대사전)

-제발 세 식구 입치레라도 될 수만 있으면 그만 다행이 없겠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2)-밥은 먹지 않고 입치레만 하려 한다.(표준국어대사전)

-아이가 자꾸 밥은 먹지 않고 입치레만 하려 해서 걱정이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2해 무지개달 열닷새 한날(2019년 4월 15일 월요일) 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배달말지기 baedalmaljigi@gmail.com
갈친이(가르치는 사람)로 아이들과 함께 배달말을 가멸지게 온누리에 알리고 싶습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