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신평, 아시아나항공 ABS 신용등급 ‘하향 검토’

기사 본문

  • • “위탁자 신용도 변동 가능성은 영업능력에 부정적 요인”
한국신용평가가 아시아나항공의 유동화증권(ABS) 신용 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등록했다. 사진/뉴스1

한국신용평가가 아시아나항공 유동화증권(ABS)의 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등록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신평은 “최근 항공산업 내 높은 경쟁 강도가 지속되는 점, 회사 재무구조상 유동화차입금 비중이 큰 상황에서 위탁자 신용도의 변동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은 아시아나항공 영업능력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신탁 조기지급 사유가 발생하면 정상적인 매출채권 창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실제 초과담보 수준은 예상 초과담보 수준보다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의 항공운임채권 기초 ABS 및 유동화익스포져의 상환가능성과 관련해 신용도뿐만 아니라 항공산업 내 지위 및 유사 시 매출채권의 발생·회수와 영업의 지속 가능성, 초과담보 수준의 변화 등을 중심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신평은 지난 22일 감사의견 ‘한정’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의 무보증사채와 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에 대한 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대상에 올린 바 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