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promoted by 네스프레소

“커피가 누린 최고의 사치, 온천수를 즐긴다?!”

    • • 생태관광의 낙원이라 불리는 코스타리카 화산 온천수로 가공한 커피
    • •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 출시

    이하 네스프레소

    화산과 커피, 생태관광의 낙원이라 불리는 코스타리카. 중미 작은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화산 구경은 도시를 보는 것만큼이나 수월하다. 코스타리카의 화산 활동은 인근에 자리한 온천물을 데우기 충분했으며, 현지의 땅을 더욱 기름진 토양으로 만들기에 적합했다. 비옥한 코스타리카의 자연환경은 코스타리카 커피 품질을 세계적으로 손에 꼽히는 수준으로 향상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지 농부들은 무엇인가 아쉬웠다. 그들은 커피 본연의 풍미를 살리며 ‘더 좋은 커피’를 만들고 싶었다. 네스프레소의 리미티드 에디션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 커피는 현지 농부들의 아쉬움과 최상의 원두를 꿈꾸며 끊임없이 연구해온 과정의 산물인 셈이다. 결국 그들은 ‘온천수로 가공한 커피’란 차원이 다른 결과물을 내놓았다. 

    코스타리카는 화산이 많은 지형 덕분에 온천수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온천수와 커피의 기상천외한 만남 이야기
    코스타리카 커피 장인들은 좋은 커피를 얻기에 가장 적합한 재배 방법을 훤히 꿰고 있다. 그럼에도 재배 방법만으로는 완벽한 커피를 만들기 어렵다는 점도 인지하고 있다. 그들은 원두가 가진 고유한 장점을 최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찾고자 심혈을 기울였을 것이다. 그러다 발견한 것이 바로 온천수. 커피 장인들은 미네랄이 풍부한 천연 광천수에 커피를 담그면서 완벽하게 균형 잡힌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강화시키는 가공법을 알아낸 것이다.

    코스타리카의 커피 장인들은 중앙 고원 지대에서 재배된 커피를 엄선해 핸드 픽킹한다. 그리고 적당한 온도로 식힌 천연 온천수에 커피 생두를 12시간 동안 담가 둔다. 온천수는 커피 생두를 더욱 깨끗하게 만드는 동시에 생두만의 특성을 강화시키는데 용이하다. 온천수 가공법을 거친 커피 생두는 완벽한 균형감을 갖춘 채로 거듭난다. 


    깔끔함과 고급스러움, 두 마리 토끼를 잡아낸 온천수 가공법
    온천수 미네랄을 듬뿍 받아 최상의 원두로 만들어진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 커피는 한정판으로 출시된다. 코스타리카 고산 지대에서 재배되는 커피 중에서도 희소성 있는 품종이며, 온천수를 통해 가공된 커피 원두로만 만들기 때문이다.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의 풍미는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하다. 아라비카의 뚜렷한 맥아향이 살아있으면서 섬세한 달콤함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갓 추출된 코스타리카 커피가 담긴 잔에 입술을 갖다 대면 풍부한 아로마가 코 끝으로 퍼진다. 한 모금 마시면 완벽한 균형을 이루는 커피의 맛이 입 안에 가득 채워진다.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는 에스프레소 그대로도 좋고 룽고로 맛을 보아도 좋다. 좀 더 부드럽게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우유를 첨가하는 라테 마키아토를 추천한다. 

    미네랄이 풍부한 온천수는 커피 생두에 균형을 불어넣어 주었다.

    커피 한 잔을 위한 네스프레소의 전심전력
    커피 장인이 착안해 낸 코스타리카 커피의 온천수 가공법은 특허를 받으면서 더욱 특별해졌다. 이렇게 온천수로 가공된 원두를 네스프레소가 확보할 수 있었던 이유는 현지의 커피 장인들과 오랜 시간 동안 쌓아온 신뢰 덕분이었다. 

    높은 품질의 커피를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이어온 네스프레소는 지난 2003년부터 비영리재단 열대우림연맹과 함께 ‘AAA 지속가능한 품질™ 프로그램(Nespresso AAA Sustainable Quality™ Program)’을 펼치고 있다. 전 세계 농부들과 커피 협력 공동체를 세워 지속적인 커피 공급 보장과 커피 품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네스프레소는 열대우림연맹과 함께 전 세계 커피 농부와 협업하며 커피 품질 개선에 힘써왔다.

    코스타리카에서도 최상의 커피를 위해 현지의 3,700여개 농장과 지속적 협업 관계를 이어왔다. 커피 장인들과 네스프레소간의 파트너십과 상호 신뢰는 10년이 넘는 오랜 시간을 거쳐 형성될 수 있었다. 그 덕분에 네스프레소는 온천수 가공법으로 생성된 원두를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하게 된 것이다. 


    언제 어디서나 최상의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
    네스프레소는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처럼 산지별 최적화된 가공법으로 독특한 맛과 향을 가진 최상의 오리진 커피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 커피 컬렉션을 지난해 8월부터 선보이고 있다.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은 기존 싱글 오리진 맛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제품 라인으로 커피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네스프레소는 니카라과와 에티오피아 등의 오리진 라인 5종과, 멕시코와 콜롬비아 등 버츄오 라인 2종이 포함된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n)’ 커피를 지난해부터 선보였다.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은 앞서 설명한 코스타리카와 함께 니카라과, 에티오피아, 인디아,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 각 산지에서 재배한 커피 체리에, 네스프레소와 현지 장인들이 함께 연구한 가공 방식을 곁들여 본연의 맛을 살리는데 심혈을 기울인 제품들이다. 특별히 커피를 만드는 순간부터 통제된 시설에서 원두를 캡슐화 해,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지키는 네스프레소의 캡슐 사이언스는 집과 사무실 어디에서든지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의 최상의 커피 맛과 향을 경험하게 해, 마치 커피 산지를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아라비카의 뚜렷한 맥아향과 섬세한 달콤함, 완벽한 균형감을 선사하는 네스프레소 리미티드 에디션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 커피

    당신만을 위한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을 즐기는 방법
    흔히 커피는 후식과 함께 곁들여 마시는 음료라고 인식하기 쉽다. 하지만 ‘네스프레소 마스터 위크(Nespresso Master Week)’를 경험하게 되면 새로운 시선으로 커피를 바라볼 수 있게 될 것이다. 네스프레소 마스터 위크(Master Week)는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을 재해석해 음식과 함께 색다른 페어링 메뉴로 재탄생시킨다. 

    네스프레소는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의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월 1일부터 6일까지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를 재해석하는 마스터 위크를 마련했다. 이번 마스터 위크에서는 미쉐린2 스타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가  코스타리카에서 영감을 받은 페어링 메뉴와 커피 아로마를 표현한 테이스팅 플레이트를 선보일 예정이니 잊을 수 없는 특별한 커피 경험을 원한다면 마스터 위크 기간 동안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밍글스(Mingles)를 방문해보자. 

    네스프레소

    네스프레소는 마스터 오리진 코스타리카(Master Origin Costa Rica) 출시 기념으로 오는 31일까지 마스터 오리진 슬리브 팩 1개를 포함한 총 커피 10개 슬리브를 구매할 경우 네스프레소 초콜릿 4종을 2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은 청담 네스프레소 플래그십 부티크를 포함한 전국 13개 네스프레소 부티크 혹은 네스프레소 공식 홈페이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네스프레소 클럽(080-734-1111)에서 구매 가능하니 참고하자.

    김종화 기자 ninetykid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