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네이버 '데뷰 2018'서 미래기술 공개...“기술·경험 공유로 생태계 활성화 앞장선다”

395,814

기사 본문

  • • 위치 및 이동 기술 확장한 `xDM 플랫폼` 첫 공개
  • • “생활 속에서 사용자들과 연결될 때 기술의 진정한 가치 발현”...“업계와 기술, 경험 나눌 것”
 네이버가 '데뷰 2018'서 자사의 미래기술을 공개했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11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국내 최대 IT기술 컨퍼런스 ‘DEVIEW 2018 (이하 데뷰)’를 열었다. 올해로 열한번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개발자 2700명이 참가했다.

지난 2006년 사내 개발자 기술 공유 행사로 시작한 데뷰는 2008년부터 외부 개발자에게도 문호를 개방했고 올해 행사에서 누적 참석자가 2만명을 돌파,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규모의 기술 컨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 

이틀 동안 코엑스에서 열리는 데뷰 2018 행사에서는 언어 처리, Front-end·웹, 보안, UX 등 실무 서비스 개발을 위해 유용한 노하우들을 공유하는 강연뿐만 아니라 검색, 음성인식 및 자연어 처리, 빅데이터, 딥러닝 등 첨단 기술들을 공유하는 총 44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AI, 인공지능이 아니라 생활환경지능 (AI, not Artificial Intelligence, but Ambient Intelligence)’ 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로 데뷰의 시작을 알린 송창현 네이버 CTO는 “네이버는 데뷰를 통해 GPU 컴퓨팅, 머신러닝, 딥러닝, 추천 알고리즘 등 현재 가장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기술들을 4~5년전에 선보인 바 있다"며 "이러한 선행 연구들이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인공신경망 번역 ‘파파고’, 실내자율주행 로봇 (M1, AROUND)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서비스와 제품들로 현실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송 CTO는 생활환경지능 구현을 위한 네이버의 기술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기술은 일상의 ‘유익함’과 ‘즐거움’을 실현하기 위한 ‘도구’"라며 생활 속의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이해’하여 필요한 ‘정보’나 ‘액션’을 적시에 자연스럽게 제공하는 ‘Ambient Intelligence (생활환경지능)’ 기술이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 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어 “퍼스널 컴퓨터가 세상에 소개된 지 30년이 되었는데 PC->노트북->모바일 순으로 사람과 정보가 연결되는 도구들이 점점 작아지면서 이제 삶의 영역 곳곳으로 자연스럽게 녹아 들고 있다”면서 “구체적 질의가 없는 상황에서 인간의 의도를 판단하는 일은 더욱 어려워졌고 서비스 제공자가 위치와 이동, 시간, 상황 등 데이터를 분석해 사용자에게 적절한 정답을 추천해 주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기술 플랫폼의 변화를 설명했다.

과거의 네이버는 검색·질의에 대해 검색결과를 나열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사용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현재의 질의는 음성, 이미지 등 종류도 다양할 뿐 아니라 그 사람의 위치, 이동 등 다양한 상황과 맥락을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검색결과도 적절한 정답과 추천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변해왔으며 가까운 미래에는 질의가 없이 맥락만으로 사용자의 의도를 발견해 적절한 행동까지 연결 해주는 기술이 필요한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사물, 상황, 공간·위치를 인식하고 이해하는 understanding, ▲적시에 답을 추천, 액션을 제공하는 anticipatory, ▲배우지 않아도 되는 자연스러운 natural UX 구현 기술들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네이버 그린닷 추천기능 예시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지난 10일 처음 선보인 ‘그린닷’에는 가상의 세계인 온라인과 실제 생활 터전인 오프라인을 ‘연결’하기 위한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들이 녹아있다.

‘스마트 렌즈’는 사용자가 텍스트를 입력하지 않아도 촬영한 이미지를 분석해 적절한 답을 찾아준다. 이미지 검색, 문자인식, 이미지 분류, 객체 인식 등 비전 분야의 최신 인공지능 기술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서비스다.

AI스피커와 키즈 웨어러블폰 ‘AKI (아키)’, IVI플랫폼 ‘AWAY (어웨이)’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된 네이버의 인공지능플랫폼 ‘클로바 (Clova)’는 한국어, 일본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6개 국어를 지원하며 음성인식과 합성, 자연어처리 등 최신 인공지능 기술이 들어있다. 

현재 클로바의 월간 쿼리는 6300만건에 달한다. 클로바를 이용하면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유아나 실버 세대도 원하는 음원을 찾아 듣거나 정보를 쉽게 찾는 것이 가능하다. 기술이 인간의 삶 속으로 침투해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모든 이에게 유익하고 즐거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AiRS (에어스)’, ‘AiTEMS (에이아이템스)’, ‘AiRSPACE (에어스페이스)’, ‘개인맞춤형 검색’ 등 다양한 추천 기능은 딥러닝 기반 품질모델, 협력 필터를 통한 소비패턴 분석, 실시간 패턴 분석 등 최신 인공지능 기술의 연구개발을 통해 구현해 냈다. 사용자가 직접 검색을 하지 않아도 적절한 콘텐츠나 쇼핑상품, 장소, 유용한 검색결과 등을 실시간으로 추천해 준다.

이밖에도 네이버는 데뷰 2018에서 위치와 이동 기반의 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관련 사업자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대규모의 POI (Point Of Interest)정보와 길찾기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네이버지도 엔터프라이즈 API’를 공개한다.

또 네이버랩스는 사람과 자율주행 머신을 위한 위치 및 이동 기반 기술플랫폼인 'xDM 플랫폼'을 처음으로 공개하고 xDM 플랫폼에서 구현될 최신 기술들도 선보인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김오미 기자 omme@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