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아우디, 11년 만에 1위 탈환.... 'A3 할인' 효과

394,746

기사 본문

  • • 파사트 앞세운 폭스파겐도 2위로 급등
  • • 벤츠·BMW,3·4위로 내려 앉아...일시적인 물량 부족과 리콜 이슈 여파
 

아우디가 디젤 게이트 여파로 중단한 국내 판매를 재개하자마자 수입차 판매량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아우디의 1위 달성은 2007년 이후 11년 만으로 'A3 폭탄 할인' 효과가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는 9월 한 달간 총 2376대가 새로 등록돼 13.8%의 점유율로 브랜드별 등록대수 1위를 차지했다.

폭스바겐은 2277대를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8월까지 줄곧 수입차시장 왕좌를 지켰던 벤츠는 신규 등록대수가 1943대에 그쳐 4위로 내려앉았고, 부동의 2위였던 BMW도 2052대로 3위로 떨어졌다.  

업계는 아우디의 선전을  큰 폭으로 할인한 가격에 시장에 물량이 풀린 신형 A3 40 TFSI 효과로 보고 있다.  아우디는 정부의 저공해차 의무판매제를 지키고자 A3 가솔린 모델을 아우디 파이낸셜 명의로 등록한 후 30% 안팎의 할인율을 적용해 인증 중고차로 되파는 방식으로 고객들에게 출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우디 A3는 9월 한 달간 총 2천247대가 등록돼 '베스트셀링카'(최다판매 모델)로도 등극했다. 모델별 등록대수 2위는 폭스바겐 파사트 2.0 TSI(1천912대)였고 포드 익스플로러 2.3(454대), BMW 520(412대), 벤츠 E 300(410대)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벤츠와 BMW가 일시적인 물량 부족과 리콜 이슈 등을 겪으며 판매가 주춤한 사이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적극적인 할인 판매로 점유율을 확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물량 부족 여파로 9월 전체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전월보다 10.3% 감소한 1만7천222대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도 14.9% 줄었다.

올해 1∼9월의 누적 기준으로는 19만7천55대로 지난해보다 13.5% 많다.

연료별 등록 대수를 보면 가솔린차 점유율(65.0%)이 디젤차(26.3%)를 큰 격차로 앞섰다.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은 8.7%였고 전기차는 13대(0.1%) 팔렸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이승연 기자 yeons6313@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