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KT, 4년6개월 인건비 10조3천억…경쟁사 SKT보다 3배

394,300

기사 본문

  • • “임직원수 경쟁사 대비 2~4배 달해”
KT CI.


KT의 인건비가 대규모 인력 등 탓에 최근 4년6개월간 10조원을 넘어서며 경쟁통신사의 3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에 제출한 통신3사 기업설명회(IR)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KT의 인건비는 10조2764억원에 달했다.

이는 경쟁사인 SK텔레콤의 2조9188억원에 비해 3.5배 수준이다. LG유플러스(3조2472억원)에 비해서도 3.2배에 달한다.

KT의 영업비용 대비 인건비 비중은 13.7%로 SK텔레콤(6%)과 LG유플러스(6.7%)의 2배를 웃돌았다.

KT의 인건비는 2014년 3조1249억원에서 2015년 1조9363억원으로 줄었지만 2016년 2조227억원으로 늘었고 작년 2조666억원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올해도 상반기에 1조1259억원을 기록한 점을 고려하면 작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

KT는 인건비가 경쟁사보다 월등히 많은 데 대해 임직원수가 2만3000여명으로 경쟁사의 2~4배에 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매년 채용 인력이 400~500명으로 타사의 3배가량인 점도 인건비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2014년 8300여명을 감원한 이후 꾸준히 정규직 수를 늘리고 비정규직 비중을 줄이며 고용환경 개선에 앞장섰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막대한 인건비 탓에 상대적으로 약한 수익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KT는 2014년 이후 누적 매출이 77조5115억원으로 SK텔레콤(56조3210억원), LG유플러스(51조5510억원)보다 20조원 이상 많았지만 상대적으로 많은 인건비와 12조7000억원에 달하는 마케팅 비용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경쟁사에 크게 못 미쳤다.

4년6개월간 KT의 당기순이익은 2조7730억원으로 SK텔레콤의 7조6393억원에 비해 36%에 불과했다. LG유플러스(3조33295억원)에 비해서도 83%에 그쳤다.

국회 과방위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KT가 공익적 통신망 등을 운영하고 있어 인력구조가 불리한 측면이 있지만 인건비가 경쟁사의 3배를 웃돌고 순익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경영 효율성 개선을 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